본문 바로가기

보는즐거움/문화생활

[연극] 글로리아

2016. 8.20. 15:00 / 두산아트센터 space111



ㅇ 연출 : 김태형

ㅇ 작가 : 브랜드 제이콥스-젠킨스


ㅇ 출연

  딘+데빈 : 이승주 / 켄드라+제나 : 손지윤 / 글로리아+낸 : 임문희

  로린 : 정원조 / 마일즈+숀+라샤드 : 오정택 / 애니+사샤+캘리 : 공예지




공연전 잠깐의 줄거리만 본 상태에서 공연을 보았다.

그러기에 1막의 마지막은 나에겐 충격이였다. 

1막이 그리 마무리 될 줄은 몰랐다. 


2막을 어떻게 풀어갈지가 궁금해졌다.


공연을 다 보고 나니, 


우린 또 하나의 글로리아를 만들고 있는 건 아닌가.

그러기에 2막이 마지막 장면은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.


사회라는 굴레 속에 글로리아는 여전히 우리 주변에 존재한다.

한 사람에 대한 무관심이 보여 준 그 끝.


그리고, 자신에게 이익(또, 흥미만을 쫓는 사람들)이 되는 일이라면 

무엇이든 상관없는 사람들.


평범함이 결코 평범함이 되지 못하는 사회.

이러한 세상에 살고 있음이 무섭다.








'보는즐거움 > 문화생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뮤지컬] 스위니토드  (2) 2016.08.30
[발레] 스파르타쿠스  (0) 2016.08.30
[연극] 글로리아  (0) 2016.08.22
[연극] 햄릿  (0) 2016.08.08
[댄스뮤지컬] 매튜 본의 <잠자는 숲속의 미녀>  (0) 2016.07.03
[연극] 갈매기  (0) 2016.06.2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