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보는즐거움/문화생활

[발레] 스파르타쿠스

2016. 8.26. 19:30 / 국립극장 해오름극장



ㅇ 안무 : 유리 그로가로비치


ㅇ 출연

스파르타쿠스 : 이재우 / 프리기아 : 김지영 / 크랏수스 : 변성완 / 예기나 : 박슬기


 


전반적으로 아쉬움이 남는 공연이였다.


1막의 지루함을 느꼈는데, 2막부터는 공연에 조금씩 몰입하기 시작했다.


프리기아, 예기나는 마음에 들었고,

발레리노들의 군무 역시 좋았다.


크랏수스가 좀 가벼운 듯한 느낌이 있었지만,

이제 20대 초반인 변성완 크랏수스는 앞으로 공연에서 좋은 모습을 볼 수

있겠다는 기대감이 생겼다.


3막으로 이루어진 스파르타쿠스.

1막을 제외하고는 즐겁게 관람하였다. 


왜? 1막이 지루했을까?





'보는즐거움 > 문화생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뮤지컬] 키다리 아저씨  (0) 2016.09.18
[뮤지컬] 스위니토드  (2) 2016.08.30
[발레] 스파르타쿠스  (0) 2016.08.30
[연극] 글로리아  (0) 2016.08.22
[연극] 햄릿  (0) 2016.08.08
[댄스뮤지컬] 매튜 본의 <잠자는 숲속의 미녀>  (0) 2016.07.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