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보는즐거움/국외방송

[일드] 家族~妻の不在・夫の存在~ (2006)

 

* 방송기간 : 2006.10.20~12.8 (TV아사히, 8부작)

 

* 연출 :  카라키 노리히로 (Norihiro Karaki) [唐木希浩]

 

* 출연
타케노우치 유타카 (Yutaka Takenouchi) [竹野内豊]   -  카미카와 료헤이
와타리 테츠야 (Tetsuya Watari) [渡哲也]   -  사에키 신이치로
이시다 유리코 (Yuriko Ishida) [石田ゆり子]   -  카미카와 사토미
키무라 타에 (Tae Kimura) [木村多江]   -  코바 시오리
게키단 히토리 (Hitori Gekidan) [劇団ひとり]   -  츠쿠노 히토시
사쿠라 (Sakura) [さくら]   -  키노시타 미호
우토 슈세이 (Shusei Uto) [宇都秀星]   -  카미카와 유토
 
* 프로듀서 :  나카고미 타쿠야 (Takuya Nakagomi) [中込卓也]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후카사와 요시히로 (Yoshihiro Fukasawa) [深沢義啓]
 
* 각본 :  시미즈 유키 (Yuki Shimizu) [清水有生]
 
* 음악 :  와타나베 토시유키 (Toshiyuki Watanabe) [渡辺俊幸]
 
* 주제곡 :  Everything (by EXILE)
 
* 촬영 :  니노미야 유키히로 (Yukihiro Ninomiya) [二之宮行弘]
 
* 편집 :  토미나가 타카시 (Takashi Tominaga) [富永孝]
 
* 조명 :  이나기 츠토무 (Tsutomu Inagi) [稲木勉]
 
* 음향효과 :  사코 신이치 (Shinichi Sako) [佐古伸一]

 

 

****

 

'냉정과열정사이' 영화로 알게된 다케노우치 유타카의 드라마

 

'미안하다'는 말의 타이밍을 놓치다 보면 그 말을 다시 꺼내기가 더 어려워진다.

그러다보면 자신의 진심과는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그 말을 하기는 더 힘들어지는 것 같다.

 

사토미가 먼저 이혼을 이야기했고(그녀의 마음을 조금은 알 것 같은-모든 일에 있어 상의없이

혼자 결정하고 일에만 매달리는, 가족보다는 일이 먼저였던 남편을 보면 그럴수 있을 것 같다),

이혼조정신청 가운데 료헤이의 변화해가는 모습을 보면서..다시 시작하고 싶은 마음은 있으나

그 말을 쉽게 이야기하지 못하는 모습이 안타까웠다.

 

료헤이가 변할 수 있었던건 아버지 같은 사에키상을 만났기에 가능하지 않았을까?

그리고 그의 가족을 진심으로 사랑했기에..

아이를 위해 서툰 일들을 하나하나 배워가는 다케노우치 유타카의 모습이 좋았던..

 

부모의 헤어짐은 아이에겐 큰 상처임을 유토를 통해 알 수 있었다

 

처음부터 결말을 예측 가능했고, 그 순서를 잘 밟아간 드라마인 듯 싶다.

8부작이라 조금은 아쉬웠지만 11부작까지 갔다면 조금은 지루했을 것 같은 드라마이다.

 

 

 

 

 

태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