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소소한일상

정리

 

2011년후반인가? 사용했던 아이디를 오늘 새벽에 탈퇴하였다.

 

네이버 완전 탈퇴를 놓고 한달여간 고민했는데..

네이버 초기 처음 만들었던 아이디는 남겨두기로 했다.

 

대부분의 메일이 이 아이디로 되어 있다보니 메일주소 변경이

생각보다 귀찮다보니..

 

로맨스소설을 읽으면서 가입했던 카페들도 거의 정리했다.

 

그나마 마음이 가던 카페는 폐쇄되었고

다른 하나는 점점 내가 생각했던 봐야 다른 곳으로 가는 것 같아

초기 아이디로 가입을 했다가 바로 탈퇴해버렸다.

 

쏟아지는 신간 속에 좋은 책 찾기도 쉽지 않지만,

이제는 이웃블로그 리뷰를 참고해야할 듯 싶다.

 

좀 즉흥적인 성격이다 보니, 처음엔 다음으로 옮겼다가 이용이

불편하다보니, 친구한테 티스토리 초대장을 받아 티스토리로

다시 이사왔다.

 

그러고 보니 참 많은 이사를 한거 같다.

 

처음 블로그를 시작한건

싸이월드였고, 그 다음에는 도메인 구입해서 홈페이지 운영도 해보다

2004년도부터 네이버에 정착(이때 다음블로그도 잠시)했다.

 

그러다 로맨스소설을 읽으면서 하나의 아이디를 만들어서 블로그를

2년 넘게 운영하다가 그 또한 문을 닫고 종착지로 티스토리를 택했는데

모르겠다. 앞으로 어찌될지는...

 

무언가를 관리하는게 쉽지는 않은거 같다.

 

그리고, 나의 관심사는 계속 변하다보니..

근 2년간 이런 저런 일들을 보아오면서 마음이 식은것도 한 이유인듯.

 

 

'소소한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설빙  (4) 2014.06.13
보고싶네  (4) 2014.06.11
정리  (2) 2014.06.09
6월 4일 지방선거  (0) 2014.06.04
덥다  (0) 2014.06.01
사전투표  (0) 2014.05.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