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보는즐거움/문화생활

[뮤지컬] 데스노트

2017. 1.13. 20:00 /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

2017. 1.25. 20:00 /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


ㅇ 연출 : 쿠리야마 타미야

ㅇ 작곡 : 프랭크 와일드 혼


ㅇ 출연 

   라이토 : 한지상 / 엘(L) : 김준수 / 렘 : 박혜나

   류크 : 강홍석 / 미사 : 벤 / 야가미 소이치로 : 서영주



공연에 비해 무대가 넓은 느낌 그리고 소리가 좀 공연장에 비해 작은게 아닌가 싶다.

각 캐릭터의 매력이 있는 데스노트. 엘이 준수가 아닌 배우가 그 매력을 나타낼 수 

있을까? 그의 공연은 그만이 보여주는 매력이 있는데.. 준수군의 공연을 본 것으로 만족!


사신의 지루함으로 시작된 게임.

역시, 결말은 씁쓸하군.



*****


라이토 한지상은 연기가 좀 과한게 아닌가 싶다. 좀 부담스러웠다.

서영주배우는 지난번 스위니에서 느꼈지만, 

요즘 캐릭의 표현이 과하다는 생각이 든다. 느끼함도 있고.



데스노트의 두 사신은 언제나 좋구나.

특히, 렘 박혜나. 난 그녀의 렘이 좋다.


이번 공연을 끝으로 2년간 무대에서 볼 수 없어 아쉬운 준수 엘

그만의 캐릭터가 있어 좋으나 그것이 한계일수도 있겠지만,

그가 보여준 엘은 좋았다.


13일, 25일 두번의 공연을 보았고, 난 25일 공연이 더 좋았다.





< 사진출처 : 인터파크 >



'보는즐거움 > 문화생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영화] 너의 이름은 (君の名は。, your name., 2016)  (0) 2017.01.31
[연극] 톡톡  (0) 2017.01.22
[뮤지컬] 데스노트  (0) 2017.01.22
[뮤지컬] 보디가드  (0) 2017.01.08
[영화] 럭키 (LUCK-KEY, 2015)  (0) 2016.10.23
[창극] 오르페오전  (0) 2016.09.26

태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