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8. 10. 6. 15:00 / 국립극장 달오름극장


원작 : 도스토옙스키

연출 : 박정희

출연 : 미쉬낀 : 이필모, 나스타샤 : 황선화, 로고진 : 김수현, 아글라야 : 손성윤 


"상처받은 사람들을 구원하고자 했으나, 결국

 모두를 파괴하고 마는 아름다움이 불러온 사랑과 질투, 복수와 살인이 뒤얽힌 드라마"

< 공연소개 中 한 단락 >


백치 같았던 미쉬낀은

결국 백치가 되어버린... 그는 상처받은 이들을 돕고 싶었지만, 그러하지 못하고 자신마저 놓아버리게 미쉬낀


나스타샤를 사랑한 로고진

그의 사랑의 마지막 선택은 안타깝지만, 왠지 공연을 보면서 그럴 수밖에 없을 것 같다는 생각했다.


백치에서 기억에 남는건 미슈킨과 로고진 두 사람뿐인 듯

나스타샤, 아글라야 캐릭은 아쉬움이 남는다. 도대체 그녀들이 왜 그러한 선택을 했는지

두 사람은 공연내 어우러지지 못한 느낌이다.


연극톤의 대사처리가 나와는 맞지 않아서 공연에 좀처럼 집중하지 못하였다.

그래도, 1막보다는 2막에 집중했던 공연 백치


러시아 작품이 나하고 안맞는걸수도







'보는즐거움 > 문화생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연극] 백치  (0) 2018.10.08
[영화] 신과함께 - 인과 연  (0) 2018.08.06
신창극시리즈1 <소녀가>  (0) 2018.03.06
[영화] 위대한 쇼맨 (The Greatest Showman, 2017)  (2) 2018.01.14
[피아노] 조성진 리사이틀  (0) 2018.01.14
[영화] 1987  (2) 2018.01.06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