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소소한일상

일상

시간이 흐를수록 마음은 점점 좁아지는 것 같다
나 혼자도 버겁다 생각되는 요즘
역시 한 곳에 오래있어 드는 무기력함인가
여러 사람과 있지만, 내가 속할 곳은 없는거 같아 슬프다



밀린 후기 빨리 써야하는데
기억이 가물가물하다




'소소한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연휴가 끝났다  (0) 2018.02.19
일상  (0) 2017.12.05
소중한 한표  (0) 2017.05.09
내 책상 위에 소녀상  (0) 2017.03.05
선물  (0) 2016.12.10
들리지 않나요?  (0) 2016.12.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