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읽는즐거움/일반소설

[정유정] 7년의 밤

 

정유정 | 은행나무 | 2011. 3. 23.

 

 

 

책을 읽을 수록 오영제의 잔인함에 소름돋았다.
'교정'이란 명목 아래 가족을 학대하고,
자신의 영역을 무너뜨린 사람에게 잔인하게 복수를 하는 그.

 

오영제를 보면 사람이 얼마나 악할 수 있나 싶다.
딸의 죽음에 대한 복수가 아닌 자신의 영역을 무너뜨린 것에 대한 분노.
그래서 더 섬뜻했다.

 

사고로 오영제의 딸을 죽게한 최현수
그는 어릴적 트라우마와 사고 이후의 심한 착란 증세로 점점 피폐해지지만,
사랑하는 아들을 지키기 위한 그의 무서운 집념.
물론 그는 잘못을 했다. 첫 사고는 우연이였다면 그 이후의 일들은 오영제로
인한 끝을 향한 질주가 아니였나 싶다.

 

두 사람의 대결구도가 몰입도를 더해 주었고

 

아들을 지키려는 최현수와 복수하려는 오영제의 마지막 한판승은
극의 긴장감을 더해 주었다.

 

과연 누가 피해자고 가해자일까?

 

2017년 영화로 만나게 될 <7년의 밤>
장동건,류승룡, 송새벽, 고경표가 그릴 오영제, 최현수, 안승환, 최서원이
궁금하고 영화는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갈지 궁금하다.

 

 

  • 하늘바다 2016.07.01 12:20 댓글주소 수정/삭제 댓글쓰기

    난 출연진을 보니 그닥 기대가 안돼요~ ㅎㅎ
    7년밤 보고 정유정작가 팬 됐는데 난 요즘 작가님 시간 종의 기원 읽고 있어요.
    전작 28도 소재가 취향이 안맞아서 힘들기 완독했는데 이번건 그보다도 더 센거 같아요~ ㅠㅠ

    • 28과 종의기원은 묵은지..ㅋ 언제간 읽겠지만 걱정되네

      영화는 난, 오영제를 장동건이 어찌 연기했을지가 궁금해..
      류승룡은 최현수 이미지하고는 외모면에서 빗나가긴 하지만...
      영화에선 어떤 긴장감을 줄지가 궁금해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