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읽는즐거움/장르소설

[박수정] 반짝반짝

 

 

박수정 │ 신영미디어 │ 2013. 6.14

 

 

 

ㅇ 장르 : 현대물

 

ㅇ 남주 : 정유현 (32세, 게임프로듀서)
ㅇ 여주 : 손정은 (22세, 한국대학교 영문과 학생)

 


●●●◐○

 

 

 

자신의 분야에서는 최고이지만,
그 외적인 부분에선 작아질수밖에 없었던 유현

그러기에 자신의 마음조차 제대로 전하지 못하고
소심하게 좋아하는 이를 바라보는 모습이 귀여웠다.

 

사랑은 역시, 타이밍이다.

 

정은이 3년내 동경했던 선배
선배가 조금만 용기를 내었다면 유현과 잘 될 수 있었을까?

 

정은을 만나면서 유현은 서툰 사회생활을 하게되고

유현의 외로움을 꽉 채운 정은. 그녀의 긍정의 에너지가

그리고, 자신의 감정에 솔직해서 좋았다.

 

두사람의 서툰 연애가 예뻤던 '반짝반짝'

 

유현과 정은이 연결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준 지윤

지윤이 아니였다면 유현은 혼자서 속만 태우지 않았을까?

 

반짝반짝에서는 유쾌한 캐릭터였는데 '미로'에서 그는 후회남

이라고 하니 궁금하다.

 

 

'읽는즐거움 > 장르소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이아현] 하얀밤  (0) 2014.12.05
[진주] 바람이 바다를 지날 때  (0) 2014.10.27
[박수정] 반짝반짝  (0) 2014.09.21
[르비쥬] 리버스  (2) 2014.09.09
[해화] 현혹  (0) 2014.09.02
[윤영아(탐하다)] 취우 (驟雨, e-book)  (4) 2014.08.31